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유머포럼
  유모포럼 게시판은 글작성시 포인트 500점을 드립니다. (댓글 100점)   

'극단선택 소동' 박진성 시인 아버지 "30년 간 수없이 응급실…"

정선서 0 25 0 0
시인 박진성(44)과 그의 부모가 지난 14일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소동에 대해 19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박진성 시인은 19일 오전 6시쯤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박진성TV에 부모님과 함께 출연했다.

박 시인은 "3월14일 늦은 밤으로 기억하는데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약을 많이 먹은 상태에서 목을 메는 것을 뭐라 그러는지 단어가 생각이 나질 않지만 그럴려고 하는 모습을 아버지가 보시고 '너 XX 이렇게 사느니 다같이 죽자'고 그렇게 글을 올리셨다"고 말했다.

앞서 박 시인의 페이스북에는 지난 14일 오후 11시쯤 "박진성 애비 되는 사람입니다. 오늘 아들이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라며 "아들의 핸드폰을 보다가 인사는 남겨야겠기에 인사 올립니다. 유서를 남겼는데 공개는 하지 않겠습니다. 다 잊어주시기 바라며 삼가 올립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후 15일 홍가혜씨가 박 시인이 살아있다는 글을 올려 소동이 일단락됐다.

박진성 부친은 이날 방송에서 "애비로서 한마디 전하자면 이런 소동을 일으켜서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아들 녀석이 고등학교 때부터 근 30년 동안 공황장애, 우울증에 시달리면서 자살 시도를 수없이 해 병원 응급실을 밥먹듯이 드나들었다"고 말했다.

부친은 "그런 와중에 성폭력 이런 문제로 5~6년째 소송이 진행되고 있어서 우리 가족은 죽은 듯이 지내고 있었지만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아이고, 우리 가족이 죽은 것처럼 세상에 없는 것처럼 살자는 마음에서 (페이스북에) 그런 글을 올렸다"고 해명했다.

그는 "붙어 있는 생명이라고 자식이라 이런저런 소리를 듣더라도 조용히 살자 싶어서 저지른 일이라 죄송하다"며 "앞으로 저희 잘못을 탓하시고 저희는 죽은듯이 세상에 없는 것처럼 살겠습니다. 소리 없이 살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인은 "이후 저는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상태로 며칠째 지내고 있다. 제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라며 "다만 인터넷에 '아버지는 목관악기'라는 저의 시를 근거로 저희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죽은 아버지를 팔아서 해당 글을 썼다는 얘기가 돌지만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http://www.joongang.co.kr/article/25056663#home
0
0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