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유머포럼
  유모포럼 게시판은 글작성시 포인트 500점을 드립니다. (댓글 100점)   

정약용 - 얄미운 모기

커맨너 0 74 0 0
15396788673579.jpg

다산 정약용 증문 (憎蚊 얄미운 모기) 


맹호가 울밑에서 으르렁대도 / 猛虎咆籬根
나는 코골며 잠잘 수 있고 / 我能齁齁眠

긴 뱀이 처마 끝에 걸려있어도 / 脩蛇掛屋角
누워서 꿈틀대는 꼴 볼 수 있지만 / 且臥看蜿蜒


모기 한 마리 왱하고 귓가에 들려오면 / 一蚊譻然聲到耳
기가 질려 속이 타고 간담이 서늘하단다 / 氣怯膽落腸內煎



부리 박아 피를 빨면 그것으로 족해야지 / 揷觜吮血斯足矣
어이하여 뼈에까지 독기를 불어넣느냐 / 吹毒次骨又胡然


베 이불을 덮어쓰고 이마만 내놓으면 / 布衾密包但露頂
어느새 울퉁불퉁 혹이 돋아 부처머리처럼 돼버리고/須臾瘣癗萬顆如佛巓

제 뺨을 제가 쳐도 헛치기 일쑤이며 / 頰雖自批亦虛發
넓적다리 급히 만져도 그는 이미 가고 없어 / 髀將急拊先已遷


싸워봐야 소용없고 잠만 공연히 못 자기에 / 力戰無功不成寐
여름밤이 지루하기 일년과 맞먹는다네 / 漫漫夏夜長如年




요약 : 여름 모기 노답



0
0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