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유머포럼
  유모포럼 게시판은 글작성시 포인트 500점을 드립니다. (댓글 100점)   

[속보]캐리 람, 오후 7시 '송환법' 공식 철회 선언 올렛!!!

종은나라 0 155 0 0

201909_575191927_0.jpg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을 4일(현지시간) 오후 6시(한국시간 7시) 공식 철회한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보도했다.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로이터통신 등은 람 행정장관은 이날 오후 4시 자신의 관저에서 친정부 각료들을 만나 먼저 송환법 철회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람 행정장관은 송환법 철회로는 시위를 진정시키기엔 충분치 않다고 판단, 최근 사태에 관한 진상조사위원회 발족 등 후속조치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송환법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되지 않은 중국 등의 국가에 범죄자를 보낼 수 있게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홍콩에서는 중국 본토로 인권운동가나 반정부인사 등이 인도될 수 있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람 장관은 6월들어 송환법 반대 시위가 100만명 규모로 커지자 곧바로 법안 절차를 중지시켜며 '보류' 선언을 했고, 7월들어선 사실상 폐기하겠다는 발표까지 했지만 시위대측은 완전한 철회를 요구해 왔다.

 

송환법 철회 소식에 홍콩 증시는 폭등세를 보였다. 이날 홍콩 항셍지수는 전장대비 3.9% 상승한채 장을 마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시위대가 요구하는 5가지 요구 중 하나를 관철시키는 성과를 올리면서, 위기에 몰린 캐리 행정장관이 신뢰를 회복할 기회가 될 지 주목된다고 전했다. 시위대는 송환법 완전 철회를 비롯해 △경찰의 강경 진압 관련 독립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전날 로이터통신은 람 행정장관이 홍콩 시위와 관련해 "할 수 있으면 그만 두고 싶다"는 녹취를 공개했고, 바로 부인보도가 나왔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도 전날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홍콩 시위 등에 맞서 '장기 투쟁'에 돌입할 것을 선언했고, 중국 정부도 "평화 시위는 용인하겠다"며 장기전에 대비하는 태세다.

 

 

0
0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