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유머포럼
  유모포럼 게시판은 글작성시 포인트 500점을 드립니다. (댓글 100점)   

여자골프 는 한미일 3파전 랭킹

이청용우 0 29 0 0

도쿄올림픽 한국 여자골프 라이벌은 일본?…3명 출전 가능

하타오카·시부노·스즈키 등 3명 세계랭킹 15위 진입

LPGA 투어 기아클래식 우승한 나사 하타오카[Gabe Roux/LPGA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종목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지난달 31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톱5에 한국 선수 3명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 여자골프는 명실상부 세계 최강이다.

그런데 '개최국' 일본도 조금씩 여자골프 메달 수확 기대를 키워나가고 있다.

일본은 여자골프 황금세대가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홈 이점을 살릴 수 있다.

골프 종목 경기는 도쿄 인근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최근에는 올림픽 출전권을 여러 장 확보할 수 있다는 기대도 생겼다.

올림픽 골프 종목에는 오는 6월 말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출전 선수를 정한다. 나라당 최대 2명이 출전할 수 있는데, 세계랭킹 15위 이내 선수들은 같은 나라에서 최대 4명이 나갈 수 있다.

일본은 지난달 31일 세계랭킹에서 15위 안에 3명이 이름을 올렸다.

시부노 히나코[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타오카 나사(21)가 6위에 올랐고, 시부노 히나코(22)가 11위를 차지했다. 또 스즈키 아이(26)가 16위에서 15위로 오르면서 올림픽 출전 가시권에 들었다.

하타오카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동하며 통산 3승을 거뒀다.

시부노와 스즈키는 주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뛴다.

시부노는 지난해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외국 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신데렐라로 떠올랐다. 스즈키는 지난해 JLPGA 투어 상금왕을 거머쥐었다. 시부노가 상금 2위를 차지했다.

LPGA 투어에서 뛰는 선수들과 비교해 국제 경험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일본 골프 코스에 익숙하다는 점이 올림픽에서 강점이 될 수 있다. 하타오카도 지난해 4차례 JL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다.

일본 선수들은 홈에서 대회가 열리는 만큼 올림픽 출전과 메달 획득에 열의를 보이고 있다.

고진영[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일본이 한국의 대항마로 나서기에는 아직 부족하다.

한국은 세계랭킹 15위 안에 6명이 포진해 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이어 4명이 올림픽 티켓을 따낼 가능성이 크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과 2위 박성현(27)을 이어 5위 김세영(27), 7위 이정은(24)이 톱10에 들었다.

이들도 도쿄올림픽 출전을 안심할 수 없다. 김효주(25)와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32)가 13위, 14위에서 도약을 노리고 있다.

한국 선수들은 올림픽에 나가기 위해 '집안 경쟁'부터 뚫어야 한다.

미국도 3명 이상 출전이 유력하다.

넬리 코르다(22·3위), 대니엘 강(28·4위), 렉시 톰프슨(25·10위)이 15위 안에 있고, 제시카 코르다(27)와 리젯 살라스(31)가 각각 17위, 19위에서 기회를 엿보고 있다.

박성현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0
0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