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뉴스/이슈

'조소현 승부차기 결승골' 웨스트햄, 여자 FA컵 첫 결승행

난라다리 0


'조소현 승부차기 결승골' 웨스트햄, 여자 FA컵 첫 결승행

지소연 뛰는 첼시는 맨시티에 패배…'코리언 더비 무산'



1555318958141.jpg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윤덕여호 캡틴' 조소현(웨스트햄)이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득점에 성공한 웨스트햄이 잉글랜드 위민스 FA컵 결승에 처음 진출했다.

웨스트햄은 14일(현지시간) 영국 버킹엄셔주 하이위컴의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2018-2019 위민스 FA컵 준결승에서 레딩과 연장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겼다.

숨막히는 승부차기 승부에서 살아남은 웨스트햄 여자팀은 1991년 창단 이후 처음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의 주장 조소현은 웨스트햄의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3-3 상황에서 마지막 득점에 성공하며 결승 진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이로써 웨스트햄은 한국시간으로 5월 5일 새벽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첼시를 꺾고 결승에 진출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우승 트로피를 놓고 경쟁한다.

웨스트햄은 레딩을 상대로 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12분 동점골에 성공하며 1-1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연장 전후반까지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한 웨스트햄은 결국 승부차기에 나섰다.

5명의 키커가 승부차기에 나설 때까지 웨스트햄은 레딩과 3-3으로 맞섰다.

웨스트햄의 골키퍼 그레이스 몰로니가 레딩의 6번 키커 제이드 무어의 슛을 막아냈고, 웨스트햄의 마지막 키커로 나선 조소현은 승리를 확정하는 마지막 득점을 성공하며 결승행을 완성했다.

첼시에서 활약하는 지소연은 맨시티와 준결승에서 후반 41분 교체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고, 첼시는 후반 추가시간 자책골로 결승골을 허용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에 따라 위민스 FA컵 결승에서는 조소현과 지소연의 '코리언 더비'가 성사되지 못했다.



15553189605217.jpg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Comments
번호 제목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